오늘 하루 창 열지않기 닫기
2018년 7월 30일 Manager

‘국민내비 김기사’ 창업자들, 판교에 공유오피스 개소

경기 판교에 스타트업을 위한 공유오피스가 마련됐다.
아라워크앤올은 19일 판교역 판교알파돔타워IV 4∼5층에 공유오피스 ‘워크앤올’을 개소했다고 밝혔다.

아라워크앤올은 ‘김기사’ 서비스를 개발한 록앤올 창업팀과, 공유오피스를 다수 운영해온 아라테크놀로지가 함께 만든 스타트업이다.

공유오피스 워크앤올의 총면적은 약 4천㎡(1천200평)이다. 교육·세미나 공간과 다양한 규모의 업무 공간 등으로 구성됐다. 주변 건물과 통로로 연결돼 있어, 입주자들의 이동이 쉽다는 것도 워크앤올의 장점이다.

워크앤올은 일반 사무실을 이용할 때와 비교하면 초기 세팅비용은 38%, 운영비는 51.4% 정도라는 게 아라워크앤올의 설명이다.

김상혁 아라워크앤올 대표는 “스타트업들이 이 공간에서 즐겁고 신나게 일하기를 바란다”고 밝혔다. 박종환 김기사컴퍼니 공동대표(워크앤올 이사)는 “워크앤올에서 제2, 제3의 ‘김기사’들이 생기기를 바란다”고 말했다.

(서울=연합뉴스) 신선미 기자
sun@yna.co.kr
<저작권자(c) 연합뉴스, 무단 전재-재배포 금지>2018/07/19 16:49

뒤로